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용현, 안철수로 시작된 한국정치 혁신경쟁이 통합의 정치로 마무리되길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20/01/08 [08:39]
배너

 

-문재인정부 3년, 총선용 세금퍼주기, 대북평화쇼 등 거짓이미지로 갈등‧분열만 남아
-국민은 ‘이념대결’ 아닌 ‘혁신경쟁’을 ‘분열’ 아닌 통합’을, 과거가 아닌 ‘미래’를 원해
-안철수 의학, IT, 벤처 등 여러 분야 성공 경험 가진 만큼 실용과 통합정치 할 수 있어
-신용현 의원, 혁신경쟁과 통합정치라는 시대적 소명 회피하지 않을 것

 

▲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 김진혁기자

 

[코리안투데이=김진혁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정치권에 대한 혁신 필요성을 제기하며 정치복귀를 선언한 것에 환영 하는 분이기다.


7일(화)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은 “지난 주 안철수 전 대표의 정치복귀 선언으로 사실상 문재인 정부에 맞서는 중도와 보수진영의 혁신경쟁은 본격화 되었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지난 문재인 정부 3년을 돌이켜보면, 4차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는 혁신은 사라졌고 총선용 세금퍼주기쇼, 대북평화쇼 등 거짓 이미지로 인한 갈등과 분열만 남았다”며 “이미지정치, 분열정치만으로는 4차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정치적‧경제적‧사회적 혁신을 실현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국민은 ‘이념대결’이 아닌 ‘혁신경쟁’을, ‘분열’이 아닌 ‘통합’을, ‘과거’가 아닌 ‘미래’를 원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의원은 “이제 자신의 정치적 이미지에 연연하지 않는, 국익과 민생을 위해 희생하고 통합할 수 있는 진짜 정치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신 의원은 “의학, IT, 벤처 등 여러 분야에서 실험을 통한 성공 경험을 가진 안철수 전 대표야말로 이미지 정치에 연연하지 않고 분열에 기대지 않는 실용과 통합의 정치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안철수로 시작된 2020년 한국정치의 혁신경쟁이 진영과 이념에 기대 거짓 이미지로 국민에 기생하는 분열정치를 끝내고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통합의 정치로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 의원은 “저 또한 2020년을 살아가는 과학기술인이자 정치인으로서 혁신경쟁과 통합의 정치라는 시대적 소명을 회피하지 않고 온 힘을 다해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1/08 [08:3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