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해경, 휴일 좌초 선박 선원 5명과 50대 해상 추락자 구조
- 신속한 사고 대응으로 좌초 선박 승선원 및 해상 추락자 전원 구조, 모두 건강상 이상 없어...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20/01/12 [07:38]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암초에 좌초된 2톤급 어선 승선원 5명과 항ㆍ포구 안벽에서 미끄러져 해상으로 추락한 50대 남성을 구조했다”고 11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오늘 오후 3시 18분경 경남 남해군 항도 남동쪽 약 300m 앞 해상에 H 호(2.99톤, 승선원 5명, 연안복합, 경남 사천선적)의 V-Pass 구조 알람을 청취하고 신속히 경비함정과 해경구조대, 구조정을 사고 해역으로 급파하였다.

 

현장 도착 확인 결과 H 호는 암초에 얹힌 상태로 좌현으로 약 40도가량 기울려 있었으며, 즉시 경비정이 승선원 5명을 구조하고 배수펌프 등 방수 장비 3대를 이용 침수된 기관실 배수 작업에 들어갔다.

 

아울러, 해경구조대에서 연료밸브와 에어밴트를 봉쇄하고, 수중에 입수하여 선체 및 선저 파공개소 등 확인을 통해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발 빠른 대처에 나섰다. 

 

또한, 2시간여 배수 작업 속에 오후 5시 26분경 H 호를 이초 시켜 경비함정의 안전호송 속에 선단선 두 척이 예인하여 경남 향촌항 소재 조선소에 상가 조치하였다. 

 

이에 앞서, 같은 날 오후 3시 12분경 여수시 봉산동 수협 위판장 앞 해상에서 관광객 A 모(58세, 남, 경남 함안거주) 씨가 안벽계단을 내려가던 중 미끄러져 해상에 추락하였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봉산파출소 구조정에서 무사히 구조해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하였고 B 모 씨는 건강상 이상이 없어 자택으로 귀가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좌초된 H 호 선장 B 모(43세, 남) 씨 상대 음주측정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위해 선원 등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H 호는 오늘 오전 남해군 창선도 광천항에서 출항, 남해 선구어촌계 앞 해상 어망을 확인 후 입항하던 중 항도 앞 해상에 있는 암초를 발견치 못하고 좌초되었다. 

배너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1/12 [07:38]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