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년의 목소리’, 전남 청년정책 제안토론
-여수서 워크숍 갖고 수혜자 맞춤형 정책 마련위해 머리 맞대-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12/21 [14:53]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21일까지 이틀간 여수 유탑마리나호텔에서 전라남도 청년협의체인 청년의 목소리 회원 100여 명이 모여 청년정책을 제안하고 토론하는 ‘2019년 청년의 목소리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청년의 목소리 회원의 역량을 강화하고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청년사업가의 지역 정착 성공사례, 시군 청년활동 소개, 권역별 청년정책 토의 결과 발표, 청년의 목소리 발전 방향 토론 등이 진행됐다.

특히 청년의 목소리 회원들이 직접 주도해 4개 권역별로 사전 간담회를 열어 청년정책 발굴개선을 위한 토의 결과를 워크숍 현장에서 발표해 참여한 청년들의 호응이 컸다.

권역별로 동부권 남은진 대표는 ‘청년이 자립하는 정책방향 개선’, 서남부권 김광민 부대표는 ‘청년의 삶에 스며드는 청년정책’, 중부권 이형준 대표는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한 청년들의 역량과 연대의식 강화’, 중남부권 김소영 대표는 ‘청년 주도의 지역사회 문제 해결 방안 및 인적 성장을 위한 역량 강화’ 등을 발표했다.

양영환 청년의 목소리 대표는 “청년의 목소리가 청년정책을 널리 알리고 청년의 삶에 실질적 변화를 가져오도록 소통창구 역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유현호 전라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앞으로 청년의 목소리는 도 내외 청년협의체 간 네트워크 구축과 교류·협력을 확대하며 청년활동가로서 역량을 높이고, 수혜자 맞춤형 정책 제안 등에 적극 참여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년의 목소리’는 2014년 제1기를 시작으로 현재 3기를 운영하고 있다. 제3기 청년의 목소리는 일자리문화복지교육, 4개 분과에서 160명의 청년이 활동하고 있다. 활동 기간은 2018년 6월부터 2020년 6월까지 2년이다.

배너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2/21 [14:53]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