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경원 "백원우 수사관 휴대폰이 스모킹건"
"靑, 도둑 제발 저리듯 난리. 뭘 들킬까 두려운가"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9/12/03 [12:42]
배너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김진혁기자

 

[코리안투데이 = 김진혁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일 "백원우 수사관의 휴대전화가 문재인 정권 치부의 스모킹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전날 검찰이 압수한 휴대전화 내용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대책회의에서 "안타깝게도 극단적 선택을 한 백원우 별동대 수사관이 '내 휴대폰을 초기화하지 말아달라'고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대해 "검경은 사실과 다르다고 보도내용을 부인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이 사망 경위 수사에 본격적으로 나서자 청와대가 도둑 제발 저리듯 난리"라며 "청와대는 무엇이 들킬까 두려운 건가. 가장 시급한 과제는 누가 모 수사관을 극단적 선택으로 몰고 가는지 찾아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미안하다고 유서를 남긴 수사관이 마치 검찰 압박 때문에 사망한 것처럼 청와대가 또다시 검찰 죽이기 프레임을 내세우고 있다"며 "공수처가 생겼으면 바로 모 수사관의 휴대폰을 뺏아가 바로 증거인멸을 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전국단위 부정선거로 번지고 있다."며 "딱 봐도 관권 선거 개입과 부정부패의 그림이 그려진다. 진상규명 없이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이 부정선거가 될 것이 뻔하다"고 단언했다.


아울러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에 관해서도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선임행정관, 김경수 경남지사 등 정권 실세가 줄줄이 엮어 나온다"고 의혹을 기정사실화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화살을 더불어민주당으로 돌려 "국정조사 요구를 외면하는 여당은 민의의 전당에 몸담고 있는 것이 스스로 창피하지 않나"라고 반문한 뒤, "곪을 대로 곪아 터져가는 이 정권과 운명을 함께 하겠다는 여당 정말 한심하다. 여당 지도부가 국정조사를 꽁꽁 틀어막는다고 그것에 침묵하는 여당 의원들, 당이 망가지는 것을 보고만 있지 마라"고 힐난했다.

배너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2/03 [12:42]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나경원 백원우 수사관 휴대폰이 스모킹건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