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교안 "패스트트랙 수사는 야당 죽이기"..."범법자 조국, 자칭 사회주의자 조국을 살리기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9/10/02 [09:19]
배너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당 중진 최고회의에서 모두 발언를 하고 있다.     © 김진혁기자

 

[코리안투데이]김진혁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범법자 조국, 자칭 사회주의자 조국을 살리기 위한 야당 죽이기 공작을 당장 중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날 중진 최고회의에서 "정권 몰락은 이미 시작됐다. 국민으로부터 심판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오늘(1일) 서울남부지검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나왔다"며 "경찰, 검찰이 계속 우리 당 의원과 보좌진들을 소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불법적 패스트트랙 저지 투쟁에 관해 누군가가 책임져야 한다면, 당대표인 저 황교안이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국민들은 알고 계시다. 총체적 불법 행위에 대한 우리의 투쟁이었다. 우리의 정당한 저항권 행사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대표는 범여권이 지난 4월 30일 선거법 개정안 등 법안이 패스트트랙 법안으로 지정한 데 대해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마침내 의회 쿠데타를 일으킨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 1일 오후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에 자진 출석해 5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그는 조사에서 항의 표시 차원에서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황 대표의 말대로라면 (패스트트랙)선진화법은 무용지물법 이다며 선진화법은 페기 되어야 한다고 비판도 나오고 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0/02 [09:1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