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해경, 고흥 해상 잇따른 기관 고장 선박 긴급 구조ㆍ예인
원인 미상 기관 고장과 스크루가 탈락돼 표류한 선박 잇따라 구조, 장비 점검 대두...-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8/07 [16:42]
광고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고흥 해상에서 낚싯배와 어선이 잇따른 기관 고장과 스크루가 탈락하는 사고가 발생하였으나 신속히 출동한 해경에 구조ㆍ예인되었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오늘 오후 2시 46분경 고흥군 금산면 연흥도 남동쪽 500m 앞 해상에서 낚싯배 Y 호(2.52톤, 승선원 6명)가 입항 중 원인 미상의 기관 고장을 일으켜 표류 중이라며 선장 추 모(63세, 남) 씨가 해경에 구조요청 하였다”고 7일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녹동해경파출소 구조정을 급파하였으며, 신속히 사고 현장에 도착 즉시 낚시꾼 5명을 구조정에 옮겨 태우고 Y를 약 25분간 예인하여, 고흥군 금산면 연소항 안전지대에 입항 조치하였다. 

 

이에 앞서 같은 날 오전 8시 18분경 고흥군 봉래면 신금리 축정항에서 출항한 어선 J 호(07톤, 승선원 1명)가 스크루가 수중으로 탈락해 옴짝달싹도 못 하고 있다며, 선장 고 모(75세, 남) 씨가 해경에 구조 요청하여, 나로도해경파출소 구조정 이용 예인하여 안전하게 나로도 축정항에 입항 조치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장비 고장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선장 및 선박 관계자는 출항 전 필히 항해ㆍ기관, 통신 및 연료유 점검을 철저히 하고 조업에 나서야지만 장비 고장으로 해상 표류 시 충돌, 좌초, 침수 등 2차 피해를 미연에 방지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8/07 [16:42]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