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창현 의원, ‘전국 석면피해자 증언대회’ 개최
공장, 주택, 학교, 광산 등 5명 석면 피해사례 소개
 
박준 기자 기사입력  2019/07/02 [09:29]
광고
배너
▲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     © 출처 = 신창현 의원실


[코리안투데이 박준 기자] 2일 신창현 의원실에서는 ‘침묵의 살인자’로 불리는 1급 발암물질 석면으로부터 피해를 입은 석면피해자들의 증언대회가 국회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은 3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7간담회의실에서 ‘전국 석면피해자 증언대회’를 열어 석면피해자들의 피해 상황에 대한 증언을 듣고 생활 속에 존재하는 석면의 위험성을 알려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자리를 갖는다.

 

석면은 육안으로 식별이 불가능하고 수십 년의 잠복기를 거쳐 폐암, 악성중피종, 석면폐증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석면 공장이나 석면 주택 등 석면 주변에서 살다 피해를 입은 경우에는 피해입증이 쉽지 않다.

 

이번 증언대회는 석면공장 노동자를 포함한 5명의 석면피해자들이 직접 증언자로 나서는데 이성진(슬레이트 지붕, 학교석면노출 의심사례, 20대 악성중피종), 이재원(직업성 중피종 산재 피해자), 박영구(석면공장 노동자), 김숙영(학교 석면피해), 정지열(석면광산 피해자) 등 석면으로 입은 피해에 대해 증언한다.

 

이에 신 의원은 “우리 주변 곳곳에 아직도 석면이 많이 남아있어 석면 피해자는 계속 발생할 수 있다”며 “이번 증언대회를 통해 석면의 위험성을 재인식하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신창현 국회의원과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BANKO)가 주최하고 노동부와 환경부, 교육부, 국토부 등 석면 관련 업무 담당부처가 토론자로 나선다.

국회출입 기자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7/02 [09:2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