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해경, 선상 외국인 응급환자 헬기로 긴급 이송
해상에서 헬기에 직접 응급환자 옮겨 신속히 육지 병원 이송, 생명엔 지장 없어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4/15 [15:58]
배너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제주 해상에서 조업 중 와이어로프에 턱을 맞아 쓰러진 베트남 선원을 해경 헬기를 이용 육지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장인식)에 따르면, “어제 오전 2시 40분경 제주 우도 동쪽 74km 앞 해상에서 쌍끌이 저인망 T 호(139톤, 승선원 12명, 경남 삼천포 선적)에서 양망 중 와이어로프에 턱을 맞아 열상과 타박상을 입은 응급환자가 있다며, 선장 김 모(59세, 남) 씨가 어업정보통신국을 경유해 해경에 구조요청 하였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을 전속으로 기동시키고 위급한 상황을 고려해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소속 헬기도 급파하였다

 

현장에 먼저 도착한 경비함정은 T 호로부터 응급환자 구 모(27세, 남, 베트남 국적) 씨를 옮겨 태우고 환자 상태 확인 결과 와이어로프에 턱을 맞고 갑판으로 넘어져 의식은 있으나 말은 못 한 상태였으며, 병원 진료가 시급한 상태로 보여 해상에서 헬기 구조용 바스켓을 이용 헬기에 직접 응급환자를 태워 목포 소재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했다.

 

해경 관계자는 올 한해 도서 지역과 해상에서 경비함정과 헬기를 이용 응급환자 33명을 긴급 이송하여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 소재 병원으로 이송된 구 모 씨는 정밀검사와 함께 열상과 타박상 치료를 받고 경남 삼천포 병원으로 재 이송돼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5 [15:58]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