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 연휴동안 119구급대 3만5223회 출동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9/02/08 [10:50]
배너
배너

 

▲ 인천 A아파트에서 119구급차와 대원들이 황급히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 김진혁기자

 

소방청은 설 연휴때 119구급대가 3만5223회 출동하고 응급환자 2만2872명을 응급처치, 병원 이송했다고 8일 밝혔다.


전체 이송환자 가운데 질병환자가 1만4643명(64%)으로 가장 많았고 사고부상 5207명(22.8%), 교통사고 2284명(10%), 기타 738명(3.2%)순이며, 지난해 설 연휴기간과 비교하면 일평균 출동건수는 477회(6.3%), 이송인원 230명(4.8%)이 감소했지만 교통사고 환자 23명(5.3%), 사고부상자 29명(2.7%) 증가했다.


4대 중증응급환자는 4771명이었다. 뇌혈관질환이 2459명, 심혈관질환이 1748명, 심정지 420명, 중증외상 144명 등이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기간과 비교했을때 일평균 141명(17.3%) 증가한 수치다.


심정지환자 자발순환회복율이 10.7%(45명)로 높아졌다. 이는 구급대의 현장 도착시간 단축과 구급대원의 신속한 응급처치 결과라고 소방청은 분석, 자발순환회복율은 출동한 119구급대원이 실시한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리로 환자의 멈췄던 심장이 스스로 뛰어 혈액 순환이 가능해진 상태의 회복율이다.


지난 2일 부산시 남구에서 30대 임산부가 119구급차에서 딸을 출산했다. 구급대원의 전문 응급처치로 산모와 태아가 모두 건강하게 병원으로 이송되는 등 연휴기간 동안 3명의 아기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지난 3일에는 충북 충주시에서 쑥떡을 먹던 50대 남자가 기도가 막혀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출동한 구급대원의 복부밀치기(하임리히법) 응급처치와 산소공급으로 회복시켜 병원으로 이송됐다.


설 연휴기간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 상담 요청 건수는 4만8575건에 달했다. 병·의원과 약국안내 등 응급의료 정보 상담이 4만1378건(85.2%)으로 가장 많았고 응급환자 처치지도 5633건(11.6%), 의사에 의한 의료지도 1503건(3.1%), 병원 간 이송조정 61건(0.1%) 등이다.


박세훈 소방청 협력관(응급의학전문의)은 "명절 연휴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찾아올 수 있는 심정지 등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응급처치 방법을 미리 익혀두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08 [10:50]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