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선국 도의원, ‘전남도 화재공제 지원액 인상해야’
- 강원, 경북은 60%를 지원하나 전남은 20%만... 도내 화재공제 가입률 5.47% 불과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1/16 [10:13]
배너
배너

 

▲ 최선국의원     ©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전남도의회 최선국 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3)은 “최근 목포 중앙시장 인근 점포화재 사고 등에서 보여지듯이 도내 116개 전통시장이 여전히 화재에 취약하다”며, “전남도가 5% 정도 밖에 되지 않는 화재공제 가입률 제고를 위해 재정 지원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화재공제’는 정부가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한 사업으로 민간보험사가 가입을 꺼리는 전통시장 점포도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한 제도이나 전남도내 점포들의 경우 보험료 부담, 홍보부족 등으로 인해 가입률이 상당히 저조한 실정이다.

 

최선국 도의원에 따르면 2018년 10월 기준 전남지역 화재공제 가입률은 전체 전통시장 점포 7,109곳 가운데 389곳만이 가입해 5.47%에 그쳐 강원(20%), 전북(14%)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화재공제가 전통시장 화재에 대비할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장치임에도 불구하고 가입률이 저조하다”며, “영세 상인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고 가입할 수 있도록 전남도가 지원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제정과 함께 현행 20% 수준인 지원액을 타시도 수준으로 인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전남도에서는 김영록지사 공약사업으로 올해부터 화재공제금의 20%를 도비로 지원하고 있으나, 강원과 경북 등 타 지자체의 경우 화재공제금의 60%를 도비와 시ㆍ군비로 지원하면서 공제가입률을 적극적으로 끌어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6 [10:13]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