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투표소 참관인 있으나 마나
중앙선관위 투표소 문제점 들어나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8/06/08 [12:39]
배너
▲ 경기 파주 모 사전투표소  장소가 협소해 참관인이 활동할수 없다.    ©김진혁기자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사전투표가 8~9일 이틀간 전국 투표소 3512곳에서 실시한다.


오늘(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됐다.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3512곳 사전투표소에서 시작된 사전투표에는 소중한 '한 표'들이 줄을 잇고 있고 있다.


하지만 투표소 정당 추천 참관인들 교육과 의무에 대해서는 교육이 미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투표소에서 참관인의 교육을 투표 직전에 이루어지고 있으며 '참관인이 이의가 있을 시 이의제기할 수 있다. '고 교육한다. 하지만 관리관은 이의신청 방법을 어떻게 하라고는 알려 주지 않는다. 투표관리관은 정당에서 교육한다. 고 한다.


본지 기자가 투표소 관리원에게 이의신청 방법에 대해 질문 하자 관리관은 머뭇거리며 답을 회피했다. 참관인 역시 이의제기 방법을 모르니 이의 제기을 어떻게 하는지 알리가 없었다.(서면으로 이의 제기하고 기록으로 남겨야 함에도 어디 한 곳도 이의신청서는 보이지 않아다.) 전국 전 투표소 동일. 이의제기는 반드시 서면으로 남겨야 한다.


또한 참관인은 선거인 투표 시 본인 확인여부과 인명부 확인할 수 있어야 함에도 "참관인이 지켜야 할 일"이라는 규칙을 정해 참관인의 행동 범위를 제한하고 있다. 정당 추천 참고 인석 위치 잘못 선정한 선관위 참관인은 참관인석에서 않아 있기에 유관과 소리로(확인됐습니다라는 음성)으로만 확인하고 있으며, 참관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고 있다.


이는 정당 추천 참관인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있는 것으로 밝혀 진 것이다.(사진 참조, 전국 투표소 동일) 이 점은 선관위가 앞으로 고쳐야 할부분으로 드러났다.

▲ 선관위 투표소 배치도     © 김진혁기자
▲ 투표소 종사원과 참관인 배석하고 있다.     © 김진혁기자
▲ 투표하기위해 기다리는 군 장병     © 김진혁기자
배너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8/06/08 [12:3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6·13 지방선거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