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밤 생산 농가 ‘친환경 항공방제’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20/07/12 [14:34]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오는 14일부터 27일까지 4개 시·군(순천, 광양, 보성, 화순) 밤나무 재배단지 4천 234㏊에 산림청 헬기 2대를 지원받아 친환경 항공방제에 나선다.

밤나무는 경사가 비교적 급한 산지에 주로 식재돼 기계화 작업이 불가능하고, 농산촌의 노동력 부족에 따른 생산비 증가로 생산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어 매년 항공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항공방제는 복숭아명나방, 밤바구미 등 유충이 밤송이나 과육을 파먹어 발생될 수 있는 수확량과 품질 저하를 막기 위한 것이다. 바람이 적게 부는 오전 6시부터 12시 사이 약제를 살포할 계획이다.

특히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에 따른 친환경 밤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해충박사프리미엄, 멸충대장골드 등 친환경 약제를 사용해 ‘안심하고 먹어도 되는 전남 밤’의 이미지를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인식시킬 방침이다.

고압 송전선 연접지역을 비롯 방제지역 외곽 2㎞ 이내 양봉양잠, 친환경 재배지 등은 항공기 안전사고와 약제로 인한 피해를 차단하기 위해 대상에서 제외하고, 5㏊ 미만 소규모 재배지는 지상방제로 추진한다.

한편 방제기간 동안 약제방제 구역에는 등산객 등 입산이 금지되며, 방제 실시 전 지역주민과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사전 홍보와 계도 활동도 펼친다.

박현식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장은 “이번 친환경 항공방제로 소비자는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받고, 생산농가는 일손부족 등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된다”며 “앞으로 고품질 밤이 생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7/12 [14:34]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