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진표 의원, 광주 방문해 국립묘지 참배 및 주요 정관계 인사와 환담
“발포 명령자 포함해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 모두 규명되길 바란다”
 
박준 기자 기사입력  2020/05/15 [08:09]
▲ 김진표 의원 광주 방문해 주철현(여수 갑) 당선자 와 함께 국립묘지 참배     © 출처 = 김진표 의원실


- 40년 전 헬기 상흔 간직한 전일빌딩245 방문 및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들과 만나 지역현안 논의

 

[코리안투데이 박준 기자] 15일 김진표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 무)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기를 앞두고 지난 14일 광주를 찾아 국립묘지 참배 및 주요 정관계 인사들을 만났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이날 이용섭 광주시장과 오찬을 함께 하며 환담한 뒤 김대중 컨벤션 센터로 이동,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교례회'에 참석해 광주·전남지역 당선인들과 함께 지역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교례회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광주·전남 국회의원 당선인, 광주·전남 광역의회 의장, 시·도 교육감, 농협 지역본부장, 지부장·조합장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이어 김 의원은 광주시 운정동에 위치한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 주철현(여수 갑) 당선자 와 함께 민주화 운동으로 순국한 영령들의 넋을 기린 뒤 방명록에 "5.18 진상을 규명하여 참된 화해의 역사를 시작 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민주묘지 참배 후 김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전일빌딩245'를 방문해 40년 전 남겨진 광주 지역의 상흔을 직접 체험해 보기도 했다. 전일빌딩 245는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흔적이 남아 있는 공간으로 리모델링을 거쳐 지난 11일 복합문화시설로 새롭게 개관했다.

 

그는 이곳에서 "지난 12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제정된 지 2년 2개월 만에 진상조사위원회가 꾸려진지 4개월여 만에 송선태 5·18 진상조사위원장이 '조사개시'를 선언했는데, 앞으로 발포명령자를 밝히는 것을 포함해 모든 진상이 규명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김 의원은 5월 주요단체 관계자와 21대 국회의원 당선인들과 함께 만찬을 하며 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국회출입 기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5/15 [08:0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