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심재철 "민주당 본회의 개의 합의는 왜곡이자 억측"
"민주당, GP 총격 함구… 탈북자 출신 당선인들에게만 엄격"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20/05/06 [09:31]
▲ 미래통합당 심재철 권한대행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김진혁기자

 

[코리안투데이=김진혁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자신이 주재하는 마지막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본회의 개의 합의는 민주당의 왜곡이자 억측"이며, 통합당 태영호·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인을 감싸며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 의원에 대해서는 사과를 요구하면서 북한의 GP 총격에는 왜 사과와 재발 방지 요구를 하지 않나”라며 “북한 정권에는 한없이 관대하면서 탈북자 출신 당선인들에게만 엄격한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두 당선인의 발언이 결과적으로 부정확해 국민들에게 실망을 드린 것은 사실이나 여당이 배척하는 태도는 도를 넘었다”며 “GP 총격을 흐지부지 넘어가면 북한에는 9·19 군사합의를 무시해도 된다는 신호다. 9·19 군사합의를 즉각 폐기하고 남북경협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 개헌 발안제를 8일에 처리하자고 우리 당을 압박하고 있다”며 “다시 밝히지만 통합당은 원포인트 본회의 일정에 합의하지 않았다. 본회의 개의 합의는 민주당의 왜곡이자 억측”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 의장이 직권으로 본회의를 열겠다고 한다. 20대 국회가 유종의 미는 거둬야겠지만 벼락치기하듯 밀어내기나 ‘땡처리’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8일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차기 원내지도부가 결정할 사안이다. 상임위 간사들도 상임위별 졸속 심사가 없도록 유념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5/06 [09:31]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심재철 민주당 본회의 개의 합의는 왜곡이자 억측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