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1대 총선 거대 정당 탄생....180석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20/04/16 [06:03]
 

 

- 잠정투표율 66.2% … 28년만에 최고치

 

[코리안투데이=김진혁기자] 4·15 총선 투표율이 28년만에 최고치인 66.2%로 잠정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투표 마감 결과 전체 유권자 4399만4247명 가운데 2912만8040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나 66.2%의 잠정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10∼11일 실시된 사전투표의 투표율 26.69%와 거소·선상·재외투표, 오후 6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자들의 투표율도 반영됐다.


총선 투표율이 60%를 넘은 것은 17대 총선(60.0%) 이후 16년만이다. 1992년 14대 총선(71.9%) 이후 28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68.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세종 68.5%, 서울 68.1%, 전남 67.8%, 경남 67.8%, 부산 67.7%, 대구 67.0%, 전북 67.0%, 경북 66.4%, 강원 66.0%, 광주 65.9%, 대전 65.5%, 경기 65.0%, 충북 64.0%, 인천 63.2%, 제주 62.9% 순이며, 가장 낮은 곳은 62.4%를 기록한 충남이었다.


"거대 여당 탄생"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이 21대 총선에서 단독으로 국회 전체 의석(300석)의 5분의 3에 해당하는 180석을 확보하며 압승을 거뒀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개헌저지선인 100석보다 3석 많은 103석 확보에 그쳤다.


비례대표의 경우 개표율 92.66%를 보인 가운데 미래한국당 34.18%, 시민당 33.21%, 정의당 9.54%, 국민의당 6.71%, 열린민주당 5.32% 등을 기록했다.


단일 정당 기준 전체 의석의 5분의 3을 넘어서는 거대 ‘공룡정당’의 탄생은 1987년 이후 처음으로 여당은 개헌을 제외한 입법 활동에서 패스트랙 등을 야당의 동의 없이 대부분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경기 파주시을에서는 박정 민주당 후보가 54.3%를 득표해 박용호 통합당 후보(44.2%)를 제치고 당선됐다.


경기 파주시갑에서는 윤후덕 후보가 60.9%를 득표해 신보라 통합당 후보(37.3%)를 꺾고 당선됐다.


이번 선거로 3선 윤 당선자는 "지하철 3호선 파주 연장, GTX 역세권 활성화 등 파주시 인프라를 확정해 더 나은 미래, 행복한 상상, 명품자족도시 파주 완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선 소감을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4/16 [06:03]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21대 총선 거대 정당 탄생....180석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