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소방서, 불나면 대피먼저 집중 홍보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20/01/18 [07:49]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고흥소방서는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불나면 대피먼저’ 캠페인 활동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소방청 통계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간화재 발생 건수는 감소하는 추세지만 사상자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그 이유는 화재 시 119신고가 우선이라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선전화 보급률이 높아진 현재는 화재신고와 접수가 빠르게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제는 화재 발생 시 신고가 아닌, 대피가 우선시 되어야한다.

 

특히 나날이 증가하는 현대건물에서의 화재에서는 빠른 대피가 인명피해를 최소화한다. 현대건물의 경우 독성가스를 다량으로 발생시키는 가연성 건축자재의 사용이 잦다. 화염으로 인한 사망자보다 연기에 의한 질식 사망자가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따라서 소화기 사용법과 119신고요령도 알아야하지만 생존을 위해서는 ‘대피를 최우선’하는 것이 원칙이다. 

 

 

또한 현대건물의 경우 과거 목조건물에 비해 건축물의 구조가 복잡하여 화재 발생 시 당황할 수 있기에 꾸준한 화재대피훈련이 필요하다.

 

고흥119안전센터장은 “화재 시 생존을 위해 ‘불나면, 대피먼저’를 집중적으로 교육ㆍ홍보하고 대피가 최우선시 되도록 비상대피를 위한 비상구 등 피난시설을 집중관리하겠다.”며 평소 화재대피계획 수립과 훈련을 습관화하길 당부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1/18 [07:4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