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해경ㆍ,연이어 소형선박 60대 선장 해상 실종 수색에 만전
고흥 해상에서 홀로 조업에 나섰던 60대 선장 또 해상 실종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20/01/15 [16:00]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고흥 해상에서 소형선박 60대 선장이 또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오늘 새벽 00시 03분경 전남 고흥군 남열해수욕장 북쪽 500m 앞 해상에서 연안복합어선 S 호(1.76톤, 승선원 1명, 여수선적) 선장 A 모(64세, 남, 여수거주) 씨가 전화도 받지 않고,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며, 같은 선단선 선장이 해경에 신고하였다”고 15일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서해청 소속 항공기 1대, 경비함정 4척, 민간구조선 5척을 동원하여 사고 해상을 집중 수색 중이다.


또한, S 호 선내 확인 결과 A 씨 휴대폰만 있고, 그물이 투망 된 것으로 보아 조업 중 해상에 실족 되었을 것으로 보고 표류 예측시스템을 이용 광범위 수색 중이다.


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잇따른 홀로 조업에 나서는 선장들이 해상에서 실종 중에 있어 여수해경은 전 수색세력을 동원하여 내 가족을 찾는다는 마음으로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조업에 나설 때 혼자보다는 꼭 2인 이상이 함께 나서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어제 오후 3시 여수시 남면 안도해상에서 실종된 H 호 선장 B모(61세, 남) 씨를 밤샘 수색하였으나 발견치 못하였고, S 호는 선단선과 함께 14일 오후 3시 52분경 고흥군 우천항에서 조업차 출항, 고흥군 남열해수욕장 북쪽 해상에서 표류한 채 발견되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1/15 [16:00]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