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 앞두고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단속
전남도, 17일까지 마트시장음식점 대상 제수용품선물세트 등 집중-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20/01/13 [14:52]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설을 맞아 제수용품 및 수산물 선물세트를 중심으로 한 수산물과 천일염의 원산지 둔갑을 방지하기 위해 오는 17일까지 5일간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에는 전라남도와 시군은 물론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등 관계기관이 22개 시군을 목포권, 여수권, 완도권, 3개 권역으로 나눠 이뤄진다.

소비자가 많이 찾는 대형마트, 재래시장, 음식점을 대상으로 거짓표시, 미표시, 위장혼동표시에 대해 집중 실시한다.

설을 앞두고 명태, 조기 등 주요 성수품의 원산지표시 위반행위가 늘 것으로 예상돼 명절 제수용 및 선물세트 수산물과, 원산지 거짓표시가 우려되는 농어돔류 소금 등 품목, 참돔가리비홍어명태 등 일본산 수산물을 중심으로 실시한다.

단속 결과 원산지를 거짓표시한 사례가 적발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미표시표시방법 위반의 경우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영조 전라남도 수산유통가공과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도단속을 통해 부정유통을 근절하겠다”며 “단속 효과를 높이기 위해 소비자의 관심이 중요하므로 수산물을 구입할 때 원산지표시 등을 확인한 후 구입하고, 위반사항은 해당 관청에 반드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1/13 [14:52]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