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곳곳 새해맞이 타종식 행사 열려
 
곽상모 기사입력  2020/01/01 [12:20]
배너
배너
 

 

[코리안투데이=곽상모기자]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카운트다운과 함께 쩌렁쩌렁 울린 33번의 종소리로 2020년 1월 1일 흰쥐의 해인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시작됐다.


제야의 종소리가 울리자 시민들은 너도 나도 큰 환호성을 질렀고,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거나 꼭 끌어안아주며 희망 가득한 새해를 맞이했다.


앞서 보신각 주변거리에는 이른 저녁부터 두꺼운 외투와 목도리, 귀마개로 무장한 시민들로 가득했다. 2019년을 뒤로 하고 2020년을 맞이하기 위해 모인 시민들의 눈망울은 유난히 반짝거렸다.


지난 2019년 기해년(己亥年)은 ‘강원산불’ ‘소방헬기 추락’ 등 곳곳에서 터진 재난과 사건, ‘버닝썬 게이트’부터 국민을 둘로 나눈 ‘조국 사태’까지 한시도 잠잠한 날이 없었다. 이처럼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보내고 새로운 한 해를 맞는 타종식에는 많은 인파가 몰렸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시민은 서울시와 경찰 측 추산 10만여명에 달했다.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10도까지 떨어진 강추위에도 한자리에 모인 시민들은 한해를 보내는 아쉬운 마음과 새해를 맞이하는 설렘이 가득한 소망을 전했다.

 


부산 용두산공원에서 새해를 맞이하는 시민의 종 타종식 행사가 열렸다. 타종식에는 부산시민 19명과 오거돈 부산 시장, 시의회 의장 교육감, 경찰청장 등 24명이 참석했다.


충청남도는 1일 예산 수덕사에서 열린 새해맞이 타종식을 양승조 도지사 참석한가운데 충남 발전과 도민 안녕을 기원했다. 양승조 지사와 황선봉 예산군수, 정묵 주지스님, 지역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타종과 환담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목포시는 31일 자정 유달산 노적봉에서 2019년을 마무리하고 2020년 새해를 맞아 지역의 안녕과 시민 행복을 기원하는 타종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타종식은 노적봉 새천년 시민의 종각에서 경자년 새해 0시 1천여 명의 시민, 관광객들과 김종식 시장, 이한철 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박지원, 윤소하, 도․시의원, 기관단체장, 등이 함께 천만 관광객 시대를 힘차게 열어가고 모든 시민이 더불어 잘 살고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염원을 담아다.


이외에 전국 각 지자체 곳곳에서 새해맞이 타종식 행사를 개최했다.

정도 언론을 추구하는 곽상모기자입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1/01 [12:20]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전국 곳곳 새해맞이 타종식 행사 열려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