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해경, 휴일 연료고갈 선박 예인과 응급환자 이송에 분주
해상에서 연료고갈과 배터리 방전 선박 예인 및 신부전증 증상을 보인 선상 응급환자 이송 등 휴일 구조에 구슬땀...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12/09 [09:57]
배너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휴일 고흥 및 여수 해상에서 연료가 고갈되고 배터리가 방전된 어선을 예인ㆍ구조하고, 복통을 호소한 선상 응급환자를 긴급 이송하는 등 분주한 휴일을 보냈다.


9일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에 따르면, “어제 오전 11시 2분경 고흥군 도양읍 녹동항 남쪽 900m 앞 해상에서 J 호 (2.99톤, 승선원 3명, 연안복합) 선장 A 모(46세, 남) 씨가 입항 중 연료 고갈로 선박이 표류 중이라며, 해경에 신고하였다”라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신속히 녹동해경파출소 구조정을 급파하였고, 현장에 도착한 구조정은 승선원 및 선박 안전 상태를 확인 후 안전하게 예인하여, 같은 날 11시 30분경 고흥 녹동항 안전지대에 입항 조치하였다.


이에 앞서 같은 날 오전 2시 16분경 고흥군 도양읍 소록도 북쪽 약 140m 앞 해상에서 1톤급 소형어선 Z 호 (1.04톤, 승선원 4명)가 배터리 방전으로 자력항해가 불가해, 녹동해경파출소 구조정이 안전하게 예인하여 녹동 북촌방파제 안전지대에 입항 조치하였다.


또한, 지난 7일 여수시 남면 우학리 안도 북서쪽 900m 앞 해상에서 T 호(9.77톤, 연안선망)에 승선한 선원 B 모(59세, 남) 씨가 옆구리 통증과 호흡곤란을 일으켜, 출동한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이 신속히 B 모 씨를 이송해 돌산 군내항에 대기 중인 119구급차량에 인계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평소 신장 질환을 앓고 있던 B 씨는 전문 치료를 위해 순천 소재 병원으로 재이송 됐다.


해경 관계자는 “겨울철 경우 기온이 낮아져 배터리가 방전되기 싶다며, 출항 전 필히 연료 및 항해ㆍ기관, 통신 등 장비 점검을 철저히 하고 조업에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2/09 [09:57]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