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해경,물양장에서 해상 추락한 20대 남성 구조
- 해초를 잘못 밟아 해상 추락, 선박 계류 줄 붙잡고 있어...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11/25 [16:10]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여수 국동항에서 해초를 잘못 밟아 미끄러져 해상으로 추락한 20대 남성을 해경이 신속히 구조했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오늘 오전 1시 19분경 여수시 국동 수협 물양장 앞 해상에서 남편 A 모(28세, 남) 씨가 바다에 빠졌다며, 부인 B 모 씨가 해경에 신고하였다”라고 25일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신속히 봉산해경파출소 구조정과 육상 순찰팀을 출동 조치하였고, 신고접수 4분여 만에 도착한 구조정은 육상과 선박을 고정하는 정박용 줄을 붙잡고 있는 A 모 씨를 발견하였다.


이어 인명구조 장비를 갖춘 경찰관이 바다에 뛰어들어 무사히 A 씨를 구조, 연안구조정에 옮겨 태우고 체온 유지를 위해 모포를 덮어 주며, 해상 추락 시 손바닥 찰과상을 입어 응급처치를 했다.
또한, A 씨는 건강상 별다른 이상 없이 보호자 인계 자택으로 귀가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어두운 항ㆍ포구 및 경사로가 있는 물양장 같은 경우 해초류 및 이끼가 있어 잘못 밟을 경우 미끄러져 해상 추락 우려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A 씨는 같은 날 오전 1시 15분경 부인과 함께 갑오징어를 잡기 위해 여수 국동 수협 물양장에 도착, 물양장 아래 수심을 확인하던 중 해초를 잘못 밟아 미끄러져 해상으로 추락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1/25 [16:10]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