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해경, 보길도 해상 1톤어선 작업 중 쓰러진 40대 환자 사망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11/03 [14:36]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지난 2일 완도군 보길도 인근해상 소형어선에서 양식장 작업 중 쓰러진 40대 환자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아침 8시경 보길도 인근선착장에서 작업을 하기 위해 J호(0.95톤, 양식장 관리선, 승선원 2명)를 타고 출항한 A씨(남, 45세)가 남쪽 약 800m에 위치한 미역양식장에서 작업을 하던 중 가슴이 답답하고 숨쉬기가 곤란하여 같이 작업 하던 아내가 인근에 낚싯배에 도움을 요청하여 낮 12시 45분경 119를 경유, 완도해경 상황실로 신고 접수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과 구조정을 급파, 신고접수 23분 만에 현장에 도착하여 환자와 보호자 등 3명을 탑승시키고 심폐소생술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며 1시 35분 이목항에 도착, 119구조대에 인계하였다.


환자는 노화보건지소로 이송되었지만 사망하여 장례식장에 안치하였다.


완도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사인에 대해서는 조사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1/03 [14:36]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