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해경, 가을철 선박 음주운항 단속 강화
10. 18일 음주운항 일제단속 예고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10/07 [15:59]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해경이 해상교통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음주운항 행위 단속을 강화한다.

 

7일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가을 행락철과 바다낚시 성수기를 맞아 유선과 낚싯배 출조가 늘면서 해양사고 위험이 증가하고 있어 선박 음주운항 행위 단속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7일 까지 어민과 해상종사자를 대상으로 음주운항 단속 홍보와 계도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18일 하루는 ▲연근해 조업 선박 ▲유·도선 ▲낚싯배 ▲여객선 ▲화물선 등 모든 선박을 대상으로 음주운항 일제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음주운항 단속은 선박이 출‧입항을 할 때나 조업을 하고 있을 때 해경이 선장 등 선박 조종자를 대상으로 음주 측정기를 이용해 진행된다.

 

이번 일제 단속은 최근 음주운항 단속 강화에도 불구하고 술을 마신 뒤 조타기를 잡는 행위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마련됐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11건(2017년 5건, 2018년 3건, 2019년 3건)의 음주운항 행위를 적발했다.

 

이 가운데 어선이 8건, 수상레저기구가 3건 이다.

해사안전법에 의하면 혈중알콜농도 0.03% 이상에서 선박을 운항할 경우 5톤 이상 선박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5톤 미만의 선박은 5백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 수상레저기구 음주 운항자는 수상레저안전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는다.

 

김도훈 해양안전과장은 “매월 음주운항 단속에도 불구하고 술을 마시고 조타기를 잡는 행위가 줄지 않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음주운항 일제단속을 펼쳐 안전한 해상교통안전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0/07 [15:5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