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정의원, 신남방국가 재외공관 69%, 현지어 미제공
 
편집국 기사입력  2019/10/04 [07:52]
배너

- 신남방정책 대상국 16개 공관 중 11개는 주재국어 미제공


- ‘우리나라 홍보 채널 스스로 닫고 있는 것’

 

▲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간사인 박정 의원(경기 파주을)   

 

[코리안투데이 = 김진혁기자] 정부가 중점 대외정책으로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 대상국 재외공관 홈페이지에 현지어를 제공하지 않는 공관이 69%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미래공동체 구상을 밝히고, 지난해 8월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가 출범한지 1년 2개월이 넘어가고 있지만 외교부의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간사인 박정 의원(경기 파주을)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신남방정책 11개 대상국 16개 재외공관 가운데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5곳만 현지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캄보디아 시엠립공관은 한국어만 제공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얀마공관의 경우, 현지어 홈페이지를 제공하고 있으나 공관주소 등을 안내하는 첫 화면만 있다. 미얀마는 최근 매년 6~7%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며 아시아의 마지막 미개척 시장으로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기획의 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고, 현재 우리가 적극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아쉬움이라는 것이 박정 의원의 지적이다.


신남방정책의 주요의제 중 하나인 사람공동체는 신남방지역의 방한 관광객 확대, 쌍방향 문화교류 확대 등 교류 증대를 통한 상호 이해 증진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현지 국민에게 우리나라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한류열풍 등의 지속을 위해서라도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함에도 재외공관이 현지어를 제공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또 다른 주요의제인 상생번영 공동체는 호혜적, 미래지향적 상생의 경제협력 기반구축이다. 그러나 재외공관 영문 홈페이지 내에서는 한국과의 경제협력, 투자유치를 위한 정보는 찾을 수가 없다.


정부가 중점 대외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에 대해 외교부가 관심을 갖고 있지 않거나 대응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박정 의원은 “재외공관 홈페이지는 우리 국민뿐 아니라 다른 나라 국민들에게 우리나라에 대한 투자, 방문 정보 등을 제공하고, 우호적으로 만드는 역할도 수행해야한다는 점에서 홍보 채널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인데, “특히 중점 대외정책 대상국가인 신남방국가들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라오스공관의 경우, 영문 홈페이지에서 현지어를 활용해 관련 소식을 전달하는 등 주어진 조건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유심히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편 현재 재외공관 홈페이지에 한국어만 제공하는 공관은 다롄, 시엠립, 적도기니 3곳이고, 한국어, 영어, 현지어를 모두 제공하는 재외공관은 19곳이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0/04 [07:52]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