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묻지마 부동산펀드, 금융시장 뇌관으로 해외부동산 펀드 50조 시대
상위15개 자산운용사 상품 중 50%는 손실 봤다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9/10/03 [10:37]
배너

  - 상위 15개 투자운용사의 해외 부동산펀드 401개 중 191개펀드 손실中
  - 상위 15개 투자운용사 해외 부동산 투자액 33조 중 15조 (46%) 손실中

 

[코링안투데이 = 김진혁기자] 국내 부동산 규제 강화와 이에 따른 수익률 하락으로 투자처를 찾지 못한 투자자금이 해외 부동산 투자로 몰리며 2017년부터 꾸준히 증가해온 해외 부동산펀드 설정잔액이 국내부동산 펀드 규모를 상회하여 49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몇 년 새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인데, 자산운용사들이 경쟁적으로 해외 부동산 펀드에 집중하면서 제대로 된 실사 없이 판매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향후 금융시장의 뇌관이 될 전망이다. 투자자들의 원금회수가 어려워 지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 국회 정무위원회 지상욱 의원(바른미래당 서울 중구성동구을)     ©김진혁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지상욱 의원(바른미래당 서울 중구성동구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부동산펀드 투자 현황>에 따르면 상위 15개 운용사(부동산 펀드규모 순)의 해외펀드 401개 중 48%에 달하는 191개가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부동산펀드 투자 활성화로 배당 소득 등 투자 이득을 기대할 수 있지만 많은 문제점 또한 안고 있다. 해외부동산 투자는 상품 구조상 직접투자가 아닌 운용사, 판매사, 에이전시 등 여러 주체가 얽혀있어 회수불능 등의 문제 발생 시 운용사의 직접적인 관여가 어렵다. 또한 우리나라의 해외부동산 펀드 투자가 유럽국가에 편중되어 있기 때문에 환율변동으로 인한 연쇄적인 금융 위험에 취약하다. 이 외에도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무역 갈등과 국제분쟁에 따른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바른미래당 지상욱의원(서울 중구성동구을)은 “유럽지역의 집중적 묻지마 투자는 해외 환율과 국제분쟁 같은 갑작스러운 해외 상황에 대처가 어렵다”며 “실물을 직접 보지 못하고 해외 자산에 대한 검증이 서면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어 금융당국이 실사 강화 등 투자 가이드를 내릴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내 투자사와 운용사에서 해외부동산 펀드 판매 경쟁이 벌어지면서 제대로 된 실사와 정보 확인 없이 깜깜이 투자를 진행한 사례도 있었다.”며 금융당국이 투자자의 원금 회수 불가시 발생할 수 있는 피해보상 대책과 투자사의 실사여부, 허위매물 등을 점검할 수 있는 안전대책망 업계에 주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0/03 [10:37]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묻지마 부동산펀드, 금융시장 뇌관으로 해외부동산 펀드 50조 시대 관련기사목록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