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안전부 무인민원발급기 보급 사업 4,000억원 혈세 낭비”
 
박준 기자 기사입력  2019/10/02 [17:13]
배너
▲  무인민원 발급기 원가 추정     © 출처 = 이언주 의원실


[코리안투데이 박준 기자] 2일 이언주 의원은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 무인민원발급기 보급이 4,160대에 이르는데 대당 기업 이윤이 1,000만원으로 약 4,000억원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무인민원 발급기는 전국 지자체에서 보급하고 있으며 조달청을 통해서 6개 업체의 제품 중에서 구매를 하고 있다. 2019년 8월 현재 전국 229개 시군구에서 4,160대가 설치·운영되고 있으며 한국타피와 에니텍시스가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에니텍시스가 조달청 나라장터에 올려둔 표준 규격서를 기준으로 해당 무인 발급기의 원가를 추정해 보기로 했다.

 

이언주 의원실은 조달청 나라장터에 올라온 해당 모델의 표준규격서를 기준으로 가격을 산정해 보았다. 해당 가격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최고가의 기준에 근접한 가격으로 측정했다.

 

<전국 무인민원 발급기 업체별 보급 현황>

구분

한국타피

에니텍

시스

미디어

솔류션

광명테크

씨아이

테크

한국에임

보유대수

1,956

1,839

76

236

5

48

4,160

기종

11

4

4

5

1

4

29

도입시기

1999

2010

1999

2010

1999

2010

-

[출처 : 행정안전부-이언주 의원실 제출자료]

 


이언주 의원실이 측정한 가격의 총액은 8,080,000원 이었고 기업의 이윤을 고려한다해도 1000만원 이하의 원가가 계산되었다. 해당 모델은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서 19,680,000원에 해당하고 있었다. 무려 1000만원의 가격차이가 발생했다.


물건을 공급하는 업체별로 가격차가 크지 않고 비슷한 정도의 가격이 형성되어 비슷한 이윤을 취하고 있다는 것은 업체간 담합도 충분히 고려해 볼 수 있다고 이언주 의원실 관계자는 전했다.

 

이언주 의원은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 “우리 생활에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는 무인민원발급기가 행안부의 관리감독 소홀로 국민혈세 4,000억원이 낭비되게 되었다.

 

가격차이가 크지 않은 걸로 보아 담합의 의혹까지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어 행안부의 점검이 필요다하.”며 “물건을 구매한 지자체에게 모든 책임을 떠 넘길 것이 아니라 행정안전부가 더 이상 혈세낭비가 되지 않도록 업체들에 대한 감독을 철저히 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국회출입 기자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10/02 [17:13]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