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해경ㆍ제주해상서 익수사건 잇따라 발생
29일 밤 탑통방파제, 30일 새벽 화북 포구에서...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8/30 [15:42]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에서는“어제(29일) 밤과 오늘(30일) 아침 사이에 사람이 물에빠지는 익수사건 2건이 발생하여 구조하였다. ”고 밝혔다.

 

제주해경서에 따르면, 어제(29일) 저녁 23시 5분경 제주시 탑동 라마다호텔 주변을 산책하던 김모씨가 바다로 들어가던 김모씨(여, 63세, 제주시)를 발견 주변에 있던 사람에게 신고를 요청 하였다.


이에 해경에서는 제주파출소와 구조대를 현장에 급파하여 23시10분에 현장에 도착 익수자 김씨를 물에서 건져 산소 공급기 및 AED를 이용 응급조치를 취한 후 119에 인계,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조치 하였다.


현재 김씨는 응급실에서 응급조치를 완료하여 호흡과 맥박이 정상 회복하였으나 물을 마셔 폐렴증세가 있어 지속적인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오늘 아침(30일) 오전7시 10분 경 제주시 화북포구에서 조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K호(7.31톤) 선장 H씨로부터 “사람이 포구 앞 2~3m 해상에 빠져서 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인근 주민과 함께 계류중이던 모터보트에 인양 했다” 는 신고를 받았다. 


익수자(여,신원미상, 70세 추정)는 119에 의하여 병원으로 이송 되었으나 사망하였다.
제주해양경서에서는 2건의 익수사건에 대하여 목격자 및 관련자를 대상으로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8/30 [15:42]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