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유소년야구단,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공동3위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8/25 [08:09]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곡성 관내 초등학교 1학년 학생부터 중학교 1학년 학생들로 구성된 전남곡성군유소년야구단이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하는‘2019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유소년백호리그에서 공동 3위를 하였다.
 
이번 경기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 야구축제로 2012년에 첫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국내 유소년야구 대회 중 가장 역사가 오래된 대회이며, 지난 13일에 개막하여 18일까지 여름방학 기간 중 6일 간, 124개 팀 2천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서울 및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 열리는 대회 사상 역대 최대 규모였다.
 
곡성군유소년야구단은 예선에서 이번 대회 우승팀인 서울은평구EG를 상대로 4대4 무승부, 동탄을 10대0, 시흥시를 7대4로 이겨 2승1무의 성적을 거두어 조1위로 결선리그에 진출하였고, 16강전에서 논산시를 7대3, 8강전에서 동해시를 7대6로 이겨 4강 진출을 하여 우승을 기대하였으나, 4강전에서 아쉽게도 서울도봉라이온즈를 만나 7대10으로 패하여 공동 3위를 하였다.
 
유소년야구단 관계자는‘현재 유소년야구연맹 국가대표선수 4명을 양성한 곡성군유소년야구단의 이번 대회 결과는 선수 실력만이 아니라 야구를 좋아하는 곡성 관내 학생, 학부모들의 의견을 진심으로 경청하고 곡성 아이들을 함께 키우려는 곡성교육지원청의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하였다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곡성 아이들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결과를 지켜 본 곡성교육지원청 허성균 교육장은“어린 학생들이 좋아하는 스포츠를 통해 무더운 여름에도 열심히 연습하고 훈련하여 전국 유소년야구대회에서 공동3위를 한 것을 축하하고 격려한다.”며“교육지원청에서도 야구 뿐 아니라 관내 학생들이 좋아하는 스포츠 종목을 통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학교스포츠클럽과 연계하여 지원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8/25 [08:0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