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강서소방서, 사고는 순간 방심으로 부터 온다
 
윤일성 기자 기사입력  2019/08/19 [14:20]
배너
▲  사고 후 구조자의 정보를 기록하고 있다.     © 출처 = 서울 강서소방서


[코리안투데이 윤일성 기자] 서울 강서소방서(서장 김두일)는 18일 새벽 4시경 한강 구암나들목 앞 둔치에서 물에 빠진 사람을 안전하게 구조 하였다고 밝혔다.

 

사고자는 학생으로 가양동 소재 학원에서 공부 후 방화동 본인의 집으로 가방을 메고 한강변을 걸어가다 사고지점에서 쇠줄 난간에 기대어 있던 중 가방이 앞으로 쏠리면서 둔치변 한강에 빠지게 되었다고 한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가 구조 후 담요 보온조치와 생체징후 확인 후 사고자의 요청으로 구급대가 요구조자를 집으로 안전하게 귀가 조치하였다.

핀테크 전문 기자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8/19 [14:20]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