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복 74주년 맞아 "서울광장, 광화문 광장" 등 서울 곳곳 '아베 규탄' 이어져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9/08/15 [21:52]
배너
▲ 15일 오후 광복 74주년인 15일 오후 광화문 북단광장에서 시민 15000여 명이 참여한 아베규탄 범국민촛불문화제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침략행위를 한목소리로 규탄하며 한일군사협정 폐기를 외치고 있다.     © 김진혁기자

 

[코리안투데이]김진혁기자 = 광복 74주년을 맞아 열린 아베규탄 범국민촛불문화제가 15일 오후 광화문 북단광장에서 15000만 여명의 시민들이 'ON아베", 침략역사사죄', '한일군사협정폐기'를 외치며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날 오전부터 오후까지 서울광장, 광화문 광장등에서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행위를 규탄하는 범국민 촛불문화제' 행사가 이어졌다.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시민들의 열기는 뜨거웠다.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 개 단체가 주최하는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회가 열렸다. 

▲ 15일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시위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 할머니     © 김진혁기자

 

이 자리에는 지난해 일본제철을 상대로 배상판결을 받아낸 강제동원 피해자 이춘식(95) 할아버지와 양금덕(90) 할머니도 참석해 목이 메어 말을 잇지 못하면서도 "참가해주어 (시민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양 할머니도 "일제강점기에는 힘이 없어 우리가 당했지만, 이제는 한몸 한뜻이 돼서 일본을 규탄하자"고 호소했다. 

 

이어 오후 6시부터 광화문광장 북측에서는 광복절 집회를 마무리하는 성격의 '아베 규탄 및 정의 평화 실현을 위한 범국민 촛불 문화제'가 이어졌다.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며 군림한 권력을 촛불은 끄러내렸다. 이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다시 촛불을 들었고 이 촛불은 시민이 승리할 때까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아베를 반대하는 모든 사람들이 손에 손을 굳건히 맞잡고 함께 갈것이고 아베를 반대하는 일본의 양심적임 민주시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규탄 촛불문화제에 참석한 한 시민은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이지만 일본의 과거 역사 왜곡을 비롯해 독도 영유권 주장, 그리고 수출규제 조치 등은 대한민국을 무시하는 행위로 이를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며 'ON아베'를 외쳤다.


촛불문화제에 참여한 시민들 양손에는 손피켓과 촛불을 들고 저녁까지 비로 인해 적은 광화문 광장 바닦에 앉아 아베 정부의 경제도발과 역사 왜곡에 대해 규탄하며 정부에 한일군사협정 폐기를 외쳤다.

▲ 15일 오후 광화문 북단광장에서 열린 아베규탄 범국민촛불문화제에 참석한 한 시민이 한손에 촛불과 다른 한손엔 'NO아베' 문구가 적힌 손피켓을 들고 아베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 김진혁기자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8/15 [21:52]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복 74주년 맞아 서울광장, 광화문 광장 관련기사목록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