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해경, 신지도 60대 실종자 9일 만에 변사자로 발견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8/11 [10:22]
광고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지난 10일 완도군 신지도에서 실종된 문씨(62세, 남, 완도거주)가 9일 만에 변사자로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10일 낮 12시경, J호(양식장관리어선, 5.74톤)선장 오씨(56세, 남)가 신지대교 북쪽 800m에 위치한 본인 소유의 가두리 양식장에서 전복먹이를 주기 위해 배를 계류하던 중 변사자를 발견하고 112를 경유하여 완도해경 상황실로 신고접수 되었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과 구조대, 연안구조정을 급파, 양식장에 사이에 있는 변사자를 발견 후 해경구조대가 인양하여 수사과에 인계하였다.


변사자의 발견당시 인상착의는 남자, 회색바탕에 줄무늬 상의와, 곤색바지를 입고 있었고 흰색 운동화를 신고 있어 가족이 문씨와 동일인임을 확인하였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변사자는 완도소재장례식장에 안치되었으며, 추가적으로 지문 검사하여 실종자와 동일인임을 확인하였고 검사의 지시를 받아 가족에 인계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8/11 [10:22]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