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해경, 바다에 빠진 20대 남성 신속 구조
친구들과 함께 낚시 중 발을 헛디뎌 해상 추락... 건강상 이상 없어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8/08 [10:45]
광고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오늘 오전 7시 12분경 고흥군 도양읍 수협 위판장에서 낚시 중 발을 헛디뎌 바다에 빠진 유 모(23세, 남, 광주거주) 씨를 신고접수 5분여 만에 신속히 구조해 고흥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라고 8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유 모 씨는 광주에서 친구 2명과 함께 오늘 오전 1시 30분경 고흥 녹동 수협 위판장에 도착하여 낚시 중 발을 헛디뎌 바다로 추락하였으며, 산책 중이던 마을 주민이 발견하고 해경에 신고하였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구조세력을 사고 해역으로 신속히 출동 조치하였으며, 현장에 도착한 녹동해경파출소 나연재 순경이 인명구조 장비를 갖추고 바다에 뛰어들어 신속히 유 모 씨를 구조하고 육상에 대기 중인 119구급차 인계 고흥 소재 병원으로 이송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병원으로 이송된 유 모 씨는 다행히 건강상 이상이 없는 상태로 자택으로 귀가하였으며, 바닷가와 인접한 해안가에서 낚시 및 해양레저 활동 시 필히 구명조끼를 비롯한 안전 장구를 착용하고, 방파제와 같은 위험장소를 다닐 때는 안전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8/08 [10:45]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