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새내기 순경‘예리한 눈썰미’사라진 조현병환자 아침운동 중 발견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8/07 [08:23]
광고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대구강북경찰서(서장 박만우)에서는  지구대 근무하는 새내기 순경이 예리한 눈썰미로 사라진 조현병 환자를 발견해 화제다.
  

 강북지구대에 근무하는 최형란 순경은 지난 6일 06:30경 북구 동천동 팔거천 둔치에서 아침운동을 하던 중 전날 미귀가 신고된 윤00(66년생, 남, 조현병 환자)을 발견해 병원에 인계하였다.
 

 윤00은 성주지역 정신병원 입원환자로, 전날(8월 5일) 11:50경 북구 읍내동 칠곡000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왔다가 사라져 경찰이 수차례 수색하였으나 발견하지 못한 조현병 환자였다. 
 

 8월 5일 근무 중 대상자의 인상착의 및 특징을 상세히 기억하고 있던 최순경은 6일 06:30경 아침운동을 하다 환자복을 입은 채 벤치에 걸터앉은 윤00을 발견하고 지구대로 연락하여 병원에 인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경은 “전날 열심히 수색 했어도 찾을 수 없어 매우 안타까웠는데, 아침운동 중 벤치에 앉아있는 대상자를 본 순간  한 눈에 알 수 있었다. 미귀가자가 다친 곳 없이 병원에 인계될 수 있어서 매우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하였다. 한편, 최형란 순경은 지난 6월 30일 시보경찰에서 정식임용된 새내기 경찰이다.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8/07 [08:23]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