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면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정 뭔가를 얻고자 한다면
'살며 생각하며'
 
송면규 기사입력  2019/07/14 [21:08]
광고
배너

수많은 부자들 중 진짜 알부자들은 돈 있는 티를 내는 법이 없다고 합니다. 진짜 똑똑하고 많이 배운 사람은 섣불리 아는 체를 하지 않습니다. 즉 진짜 프로는 절대로 자신이 스스로 프로라고 말하지 않는다는 얘기입니다. 항상 어중간한 사람이 제멋에 설치고 남을 업신여기며 우쭐대는 법입니다.

 

은행에서 회자되는 소위 '접객 3원칙'이란 게 있습니다. "옷차림에 속지 말고, 명품에 속지 말고, 허풍에 속지 말자"가 바로 그것입니다. 진짜 부자는 굳이 차려입지 않아도 꿀릴 것이 없으므로 옷차림에는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그래서 은행원이 점퍼 차림의 허술한 옷만 보고 홀대했다가는 찾아 온 실적을 날리기 십상이고, 타고 온 차만 보고 환대했다가는 실적에 구멍이 나는 지름길이라는 의미입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매사에 드러내고 보여주려 애쓰는 사람은 그만큼 보여주고 내세울 게 없는 사람임에 틀림없습니다. 높은 자리에 있는 사람일수록 명함은 단순 명료 합니다. '장관 홍길동' 이런 식입니다. 왜냐하면 그렇게만 적어도 알 사람은 다 알겠기에 그럴 수 있는 것입니다.

 

필자가 받아 본 어떤 명함은 OO위원장, OO회장, OO발전위원, OO연구원, OO고문, OO대학교 설립위원 등 셀 수 없이 많은 직함에 업체나 단체 명칭이 어수선하게 줄을 서 있습니다. 이런 명함은 보통 "이렇다 할 전문분야가 없거나 돈만 좀 있는 백수라는 뜻" 다름 아닙니다.

 

예전에는 "대통령이나 장관, 국회의원, 외국관료들과 같이 찍은 사진을 벽에 걸어놓은 사람은 대부분 사기꾼이라고 보면 거의 틀림없다"는 말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열고 있는 요즘에도 학위가 없는데도 명함에 OO박사라고 버젓이 적고 있는 이해하기 힘든 부류가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십중팔구 사기꾼이라고 보면 거의 틀림없습니다.

 

각설하고,

통달한 사람은 매사에 힘주는 법이 없습니다. 공부, 운전, 골프 모두 다 그렇습니다. 해서, 고수가 되는 길은 반드시 힘을 빼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힘없는 어줍잖음에서 한 단계 뛰어 넘을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하지만 실은 이게 무척 어렵다는 게 선현들의 소중한 가르침입니다.

 

아침 일찍 연구실 창문을 통해 스쳐오는 바람을 맞으며, "진정 뭔가를 얻고자 한다면,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는 가장 상식적인 지혜를 생각해봅니다.  

<살며 생락하며> 글을 쓰고, 전공서적을집필하면서 색소폰 연주를 취미 생활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7/14 [21:08]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