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외압및 지연방해 증언" 아직도 변함 없다.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9/07/08 [13:39]
광고
배너

 - “수사 방해한 당시 황교안 법무부장관,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 책임져야”
-  “검찰총장 되면 수사 외압 막고 정치적 중립 지킬 것 “학교에서 배운 대로“

▲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 (촤측) 윤석열 검찰 총장후보자(우측)  © 김진혁기자


[코리안투데이]김진혁기자 =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수사했던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외압을 행사하고, 수사를 지연시켜 수사를 방해한 당시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과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국민 앞에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7.8)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2013년 서울고지검 국정감사 질의 영상을 상영한 뒤(관련 자료 첨부) “당시 윤 후보자가 제 질의에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 수사 외압이 있었다는 증언을 해 배석했던 40여 명의 서울고지검 산하 검사들이 ‘휴~’ 하는 한숨을 쉬었다”며 “이 증언으로 이명박근혜 정권은 무너졌고, 촛불혁명에 의해서 오늘의 문재인정부가 출범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저는 이러한 기개를 가진 윤 후보자가 검찰에 대한 수사 외압을 막고 정치적 중립을 지키기 위해서 꼭 검찰총장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을 하는데 믿어도 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서 윤 후보자는 “학교에서 검찰총장은 검사가 외적인 압력에서 벗어나 정당하게 수사하도록 지키라는 차원에서 있는 제도라고 배운 만큼 유념 하겠다”고 답변했다.


박 전 대표는 “영상을 보면 윤 후보자는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의 수사 외압과 방해를 증언한 것은 물론,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공직선거법을 적용, 기소하는 문제로 법무부를 설득하는데 2주가 걸리는 등 수사 방해를 받았고, 국정원 트위터 아이피를 추적하고 압수수색하는데도 법무부에 알리지 않고 사후 보고만 했다’고 증언했다”며 당시 수사 외압 및 지연 방해 사례를 소개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윤 후보자는 당시 ‘수사는 검찰이 하는 것이고 법무부는 정책 부서인데 법무부가 이렇게까지 할 수 있는 것이냐’ 하며 ‘수사에 외압을 느꼈다, 황교안 장관도 무관치 않다’고 증언했다”며 “검찰총장 후보자가 된 지금 이러한 증언과 진술은 변함이 없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자는 “변함이 없다”고 답변했고 박 전 대표는 “그렇다면 이 사건과 관련해 당시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과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엄청난 부당한 지시를 한 장본인으로서 국민 앞에 책임져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7/08 [13:3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윤석열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외압및 지연방해 증언 관련기사목록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