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고소,고발, 난타전."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9/05/07 [14:40]
▲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소병훈,유승희,서영교,등이 한국당 허위 고발에 대해 강력 맞대을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 김진혁기자


[코리안투데이]김진혁 기자 = 자유한국당의 3차 고발 명단에 포함된 더불어민주당 박완주,박광온,유승희,서영교,등 14명의 의원들이 강력한 맞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들은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당의 허위·과장 고발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고 강력 대응할 것"이라며 "이번 3차 고발은 한국당의 조급한 마음이 부른 허위·과장 고발"정치적 약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4일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민주당 김두관·서영교·유승희·신경민·최인호·유동수·박광온·권칠승·박완주·권미혁·정춘숙·윤호중·오영훈·소병훈(이상 고발장 표기 순) 의원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여야 대치 과정에서 공동폭행 혐의로 검찰에 3차 고발했다.


이들은 이날 "한국당은 4월25일 밤부터 26일 새벽까지 국회의사당 의안과 앞에서 몸싸움에 가담했다는 공동폭행 혐의로 고발했는데, 정작 해당 시간 현장에 있지도 않았던 유승희, 박완주, 소병훈 의원이 포함됐다"정치적 이용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박 완주 의원은 "허위 고발을 남발하는 것은 한국당이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며 "한국당이 3차로 고발한 대상 의원들은 결코 이 사실을 좌시하지 않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고 날를 세웠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07 [14:40]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