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보건환경연구원, 오는 10월까지 6개월간 오존경보제 시행
전남보건환경연구원, 도민 피해 최소화 위해 마을방송 등 통해 전파-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4/15 [15:19]
광고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박종수)은 오는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오존경보제를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오존은 자동차와 공장 등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NOX)과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 등이 햇빛과 광화학반응을 일으켜 생성된다. 자극성과 산화력이 강한 기체다. 기온이 높고 바람이 약해 대기 확산이 적은 5~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오존경보제는 하절기 대기 중 오존(O3) 농도가 일정 기준을 초과하는 경우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해 고농도 오존에 의한 도민의 생활환경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실시된다. 대기 중의 1시간 평균 오존농도가 0.120ppm 이상일 때는 주의보, 0.300ppm 이상일 때는 경보, 0.500ppm 이상일 때는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고농도 오존 발생 시 통합메시징 시스템을 통해 해당 시군과 언론기관, 교육기관 등 유관기관에 경보상황을 신속하게 전송하고 해당 시군에서는 마을방송, 전광판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발령상황을 전파한다.

지난해 전남지역 오존주의보 발령 횟수는 18일 26회였다. 2017년(14일 16회)보다 늘었다. 이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 적은 강수량으로 자외선이 강하고 일사량이 많은 날이 지속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고농도 오존에 장시간 또는 반복적으로 노출될 경우 피부와 점막 손상, 메스꺼움, 호흡기와 눈 자극, 운동 중 폐기능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경보 발령 상황에 따라 어린이나 노약자는 건강 보호를 위해 실외활동과 과격한 운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이해훈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환경조사과장은 “전라남도 대기질정보시스템(https://air.jihe.go.kr)을 통해 도민이 직접 문자서비스 신청하면 오존 경보상황 발생 즉시 상황을 알릴 수 있도록 해 보다 많은 도민들이 생활환경상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현재 도시대기측정소를 운영 중인 18개 시군을 대상으로 오존경보제를 시행하고, 올 상반기까지 4개소의 대기오염측정소가 추가로 설치되면 22개 모든 시군으로 경보제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4/15 [15:1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