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서, 전국의 전통시장을 돌며 소매치기 범행을 한 피의자 검거
충남, 충북, 전남, 경남 등에서 9회에 걸쳐 500여만원 상당 절취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4/10 [16:56]
배너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세종경찰서에서는 지난 `19년 1월부터 3개월 동안 전국의 전통시장, 봄 축제 현장을 돌아다니며 행인들의 지갑과 현금을 상습적으로 절취한 A씨(60세)를 검거하여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19년 3월 19일경 조치원전통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는 피해자에게 접근하여 주머니에 있는 지갑과 현금 등 약220만원을 절취하는 등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경남의 전통시장과 축제장을 돌아다니며 9회에 걸쳐 5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발생장소 주변 CCTV 등을 정밀 분석하여 용의자 A씨를 특정하고, 2주 동안 추적 수사한 끝에 경남 양산의 전통시장에서 범행 대상을 물색하는 피의자를 체포하였다.

 

 김정환 서장은 상춘기 행락철에 인파가 붐비는 전통시장이나 축제장 등에서는 소매치기 범죄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소지품, 귀중품 보관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범죄예방을 위해 형사 포인트 순찰 등 가시적 순찰을 강화하고, 범죄 발생시 끈질기게 추적하여 검거하는 등 엄정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0 [16:56]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