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대통령 "소방관 국가직 전환 법안 조속히 처리해 달라"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9/04/10 [09:41]
광고
배너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제공     © 김진혁기자

 

"소방관 국가직 전환을 7월부터 시행할 수 있도록 법안을 신속히 처리해 달라."


[코리안투데이]김진혁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강원산불에 대한 사태를 언급하면서 국회에 이같이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소방공무원의 국가직화 법안을 언급하며 "소방공무원의 처우개선 뿐 아니라 소방인력, 장비 등에 대한 지역간 격차를 해소해 재난에 효과적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치적 쟁점이 크게 있는 법안이 아닌 만큼, 7월부터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신속히 처리해 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또 "장비 확충도 시급하다. 야간이나 강풍에도 현장에 즉시 투입될 헬기를 확보하는 것은 예산 부족을 이유로 뒤로 미룰 수 없는 일"이라고 덧 붙였다.


문 대통령은 "긴급재난구호와 피해보상은 우선 예비비로 집행하고, 국민안전시스템 강화를 위해 추가로 필요한 예산은 추경에 포함해서라도 반영해 달라"고 주문 하며 "재난방송 시스템에 대한 전반적 재검토 필요성이 확인됐다"며 "특히 재난 주관 방송사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둔 정보제공자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실시간 재난상황을 국민에 알리고 주민들이 취해야 할 행동요령을 상세히 알려줄 필요가 있다"며 "장애인을 비롯한 취약계층, 외국인까지도 누구나 행동요령 전달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 전반의 개선방안을 마련해 달라"라고 말했다.


재난주관 방송 KBS가 강원산불 특보를 신속하게 편성하지 않아 비판 여론이 제기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산림청 산불특수진화대는 산불이 발생할 때마다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지만, 고용이 불안하고 열악한 환경에 놓여있다"며 "처우개선과 안전장비 지원 등 개선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또 "목숨을 걸고 밤잠을 자지 못하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분들이 쉴 때 제대로 쉬고 식사라도 제대로 하도록 임시쉼터 마련이나 차량 지원 등 방안 찾아달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력공급설비가 산불의 원인이 된다면 완급을 따져 근본적인 안전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피해주민에게 꼭 필요한 지원이 누락되지 않아야 한다"며 "피해 농업인 긴급자금 지원과 볍씨 공급 등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앙대책본부부터 산림청·소방청·경찰·지자체까지 모두 하나가 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자율방범대·의용소방대원을 비롯한 지역 주민들이 불길을 막고 이웃의 안전한 대피에 힘을 보탰다"며 노고를 치하했다.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4/10 [09:41]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文 대통령 소방관 국가직 전환 법안 조속히 처리해 달라 관련기사목록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