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경, 몸캠피싱 조직원 중국인 검거
영상통화 하실래요’유도해 영상유포 협박, 몸캠피싱 주의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3/25 [16:51]
광고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전남지방경찰청(청장 치안감 최관호)는지난해 10월 채팅어플을 통해 만난 피해자와 영상통화를 하는 과정에 음란행위를 유도해 이를 녹화한 뒤, 지인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하여 피해자 2명으로부터 750만 원을 갈취한 몸캠피싱 조직의 인출책 A씨(33세, 남, 중국인)를 검거해 구속영장을 신청하였다.

 

※ 형법 제350조 제1항(10년 이하 징역, 2천만원 이하 벌금)

 

몸캠피싱이란, 채팅어플이나 SNS 오픈채팅방에서 ‘영상채팅 하실래요’라는 쪽지를 무작위로 발송해 피해자들에게 접근한 뒤, 영상채팅 도중 음란행위를 유도해 이를 촬영하고, 악성코드를 통해 탈취한 피해자 연락처 상 지인에게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범죄이다.

 

 피해자들이 영상을 지워주는 조건으로 일부 돈을 송금하면, 추가로 지울 영상이 남아있다는 등의 명목으로 피해금을 추가 요구하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에 사용한 계좌에 수 천만 원 이상의 금액이 입금되었던 것으로 보아 더 많은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경찰관계자는,채팅어플이나 SNS 등을 통해 모르는 여성이 채팅을 걸어오면 무시를 하거나 차단을 하고, 채팅 도중 어플을 설치할 것을 유도하거나 계정 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악성코드를 통해 개인정보가 탈취될 우려가 높으니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하였다.

배너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9/03/25 [16:51]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