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비스' 김사랑, 특급 출연 성사! 법조계의 여신 엄친딸 役!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3/18 [09:59]
배너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2019년 5월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특히 배우 김사랑이 지금껏 본 적 없는 특급 존재감으로 ‘어비스’의 포문을 열 예정이어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극 중 비주얼-지능-성격까지 완벽한 삼위일체 미녀 검사 역을 맡은 김사랑은 온 세상 남자들의 워너비로 꼽히는 검찰청 여신. 비주얼만으로 국경과 성별을 초월하며 세상 남부러울 것 없이 살던 그녀는 의문의 살인 사건에 의해 걷잡을 수 없는 운명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지게 된다. 극 중 살인 사건의 핵심 키로 나오는 김사랑의 출연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이유.

 

특히 김사랑의 ‘어비스’ 출연은 ‘사랑하는 은동아’ 이후 4년만의 브라운관 복귀라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다. 미모도 능력도 완벽한 엄친딸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김사랑인 만큼 이번 작품을 통해 그녀가 보여줄 새로운 매력, 영원불멸 미모, 연기 변신에 관심이 높아진다. 무엇보다 김사랑과 박보영이 같은 캐릭터를 통해 각기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tvN ‘어비스’ 제작진은 “매 작품마다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김사랑이 최적의 캐스팅이라고 생각했다”며 “대체 불가한 김사랑표 연기로 드라마 ‘어비스’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박보영에서 김사랑까지 캐스팅이 마무리된 만큼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는 2019년 5월 방송 예정이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8 [09:5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