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해경ㆍ제주해안서 돌고래 사체 잇따라 발견
상괭이와 개체 파악이 불가능한 돌고래 사체 발견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3/10 [09:19]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에서는“오늘(9일) 멸종위기 보호종인 돌고래(상괭이) 사체와 개체 파악이 불가능한 돌고래 사체가 제주 해안에서 잇따라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오늘(9일) 오후 3시 24분경 제주시 김녕 해안가에서 지나가던 행인이 돌고래 사체를 발견하고 신고하였다. 발견된 돌고래는 체장 160cm의 상괭이로 불법 포획 흔적은 없었다.


또한, 이에 앞서 오늘(9일) 오전 11시 5분경 제주시 월정해변 해안에 서 지나가던 행인이 돌고래 사체를 발견하고 신고하였다. 발견된 돌고래는 부패가 심해 개체 파악이 불가능한 상태였다.

 

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 김병엽 교수에 의하면, “김녕에서 발견된 돌고래(상괭이)는 사후 20일정도 경과한 것으로 추정되며 부패가 심해 외관상 암수 구분이 어려우며, 월정에서 발견된 돌고래는 부패가 심해 개체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돌고래 사체 2구에서 모두 불법 포획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돌고래(상괭이)는 국제보호종인 만큼 바다에서 부상당한 것을 발견 하거나 조업 중 그물에 걸렸을 때에는 조속히 구조될 수 있도록 해양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0 [09:1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