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해경ㆍ차귀도 남서방 130Km 조업 어선에서 실종자 발생
여수선적 안강망 어선, 해경 3000톤급 경비함정 급파 수색중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3/06 [10:06]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에서는,3월 5일 저녁 9시50분경 차귀도 남서방 약 130km해상에서 조업중이던 여수선적 안강망 어선 M호(89톤, 승선원 12명)에서 선원 1명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3000톤급 경비함정 급파하여 수색중에 있다고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M호 선장 이모(59년生)씨가 저녁 8시40분경 해상에 투망을 하기 위하여 선원호출 벨을 눌렀으나 선원 장모(54년生)씨가 보이지 않아 해경에 실종신고를 하였으며, 해경은 인근 해역에서 경비 중이던 3000톤급 경비함정을 급파하여 실종자 수색을 하는 한편,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선단어선 4척과 관공선 1척에 실종자 수색에 동참을 요청하여 함께 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경 관계자는“실종 예상 해점을 중심으로 표류예측시스템을 가동하여 민간세력 및 관공선과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차후 선장 등 승선원을 대상으로 선원 실종에 대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06 [10:06]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