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IT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로 미래로 중소벤처기업위원회, 2월 정기모임·사업설명회
“우수한 기업 적극 지원”
 
이희국 기자 기사입력  2019/02/27 [15:37]
배너
배너
▲ [코리안 투데이] 서울로 미래로 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25일 KBS 상암 미디어센터에서 2월 정기모임을 열고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이희국 기자

 

 서울로 미래로 중소벤처기업위원회(위원장 김영욱)가 25일 KBS 미디어센터 5층 심석홀 및 SMF 중소벤처종합지원센터에서 정기모임을 하고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정기모임은 ▲사업발표 ▲회원사 지원사업 소개 ▲만찬과 네트워킹으로 진행됐다. 사람다운 사람을 세우자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철학을 바탕으로 만든 서울로 미래로는 비영리 민간단체로서 상호네트워킹을 통한 협업체계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김영욱 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은 “우수한 기술과 아이템을 가진 사업자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견인차 역할을 하는 것이 꿈”이라며 “중소벤처기업들의 고민을 함께하며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 간 상호정보를 교환하고 융합의 장을 만들어 실질적인 판로시스템까지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기술력과 사업성이 있는 회원사들이 전문가 멘토링 지원을 통해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중소벤처기업이 성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금융전략, 마케팅지원, 경영지원 등을 하고 있다.

 

사업소개 순서에서 장석환 KJ이노베이션 대표는 운동기구와 스마트 기기를 연동한 게임형 운동기구 엑서하트를 소개했다.

 “게임하듯 즐겁게 운동하고 건강상태까지 체크할 수 있다”며 대학병원과 학교, 경로당 등에 활발히 보급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실내 VR 운동시설 이용이 증대될 것이라고 내다보며 이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동심장충격기(AED) 전문기업인 라디안큐바이오의 김범기 대표는 진단·혈액분리 키트를 선보였다.

에이즈나 에볼라 등의 질병 감염 여부를 진단하기 위해 고가의 장비를 수차례 가동해야 하는 기존의 방식과 달리 바이오키트는 3ml의 혈액만으로도 4분여 만에 진단이 가능하다. 김 대표는 “의학 진단의 패러다임이 바뀔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능형 홈헬스케어 제품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4차 산업 분야로 김석주 디알에스이 대표는 ‘코딩 드론 축구’를 소개했다. 코딩 드론 축구는 축구공에 코딩을 탑재해 움직이는 스포츠이다. 김 대표는 “코딩교육과 스포츠의 융복합”이라며 “놀면서 학습하는 코딩교육으로 ‘코딩스포츠’라는 새로운 산업 분야를 개척하고 확장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조세현 서울로 미래로 대표회장은 “서울로 미래로는 낮은 곳을 돌아보고 봉사하고자 하는 비영리 민간단체”라고 소개하며 “기업의 우수한 기술이 지역사회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방방재분야 전공
행정안전부 안전교육 전문인력
소방인들의 공간 감사실장
한국안전문화교육연구소 책임연구원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27 [15:37]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