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무대 아파트 전문털이(다액) 피의자 검거!
대구, 서울 등 아파트(11곳) 침입, 4억원 대 절취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2/27 [07:37]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 대구수성경찰서 형사과 강력5팀(팀장 경위 안용준)에서는, 지난 `18년 7월경부터  `19년 2월 2일경까지 대구, 서울 등 11곳에서 아파트만을 골라 베란다로 침입하여 금고 안에 든 현금 및 귀금속 등 모두 4억원 상당을 절취하고, 경기도 평택 소재 오피스텔에 은신 중이던 남성 A씨(33세)를 검거, 지난 20일 구속하였다.
 

피의자 A씨는 2월 2일 범행 후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인적이 드문 곳에서 범행 시 착용한 옷과 모자를 버리고 변복 하였으며, 또한 술에 취한 듯 행세를 하였다가 수시로 대로를 무단횡단하고 택시 및 버스를 이용하는 등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치밀한 모습을 보였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찰은 설 연휴 첫날 사건이 발생하여 추적수사에 많은 애로가 있었으나 16일 동안 끈질긴 추적과 치밀한 분석 끝에 피의자를 검거하였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성과는 4억 2천만원 상당 피해품 대다수를 회수한 것으로 주택 및 아파트 침입사건의 피해금 및 피해회수금액으로는 최근 들어 가장 큰 금액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의자 범행수법 및 추적을 피하는 도주방법 등으로 보아 확인되지 않은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히면서, 아파트 대상 침입 절도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명절, 휴가철 등 장기간 외출 시 현관 뿐만 아니라 베란다 창문을 시정하고 실내등을 일부 켜두는 것이 절도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당부하였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27 [07:37]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