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IA타이거즈 2019시즌 연봉 재계약 완료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19/01/30 [10:59]
배너
배너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KIA타이거즈가 29일 2019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4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재계약 한 선수 가운데 인상자는 20명이며, 동결 7명, 삭감 17명이다.

 

먼저 투수 임기준은 6천만원에서 1억원으로 66.7% 인상됐고, 김윤동도 1억5천만원에서 20% 오른 1억8천만원에 재계약 했다. 한승혁은 6천5백만원에서 2천만원(30.8%) 오른 8천5백만원에, 유승철은 2천8백만원에서 114.3% 오른 6천만원에 사인했다.

 

양현종은 23억원(옵션 별도)으로 동결됐고, 박정수(3천3백만원)와 이종석(3천만원)도 지난해와 같은 금액에 재계약 했다.

 

내야수 안치홍은 3억2천만원에서 56.3% 오른 5억원에 재계약 했고, 김선빈은 2억8천만원에서 2천만원(7.1%) 오른 3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최원준은 7천5백만원에서 1억원으로 올랐고, 류승현은 2천9백만원에서 3천6백만원으로 인상됐다.

 

외야수 박준태는 3천8백만원에서 84.2% 오른 7천만원에 재계약을 마쳤다.

 

임기준과 최원준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억대 연봉을 받게 됐다.

 

반면 지난 시즌 12억5천만원을 받았던 투수 윤석민은 10억5천만원 삭감(삭감률 84%)된 2억원에 도장을 찍었고, 포수 김민식은 1억5천만원에서 6.7% 삭감된 1억4천만원에 재계약했다.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30 [10:5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